Archive

Archive for the ‘trackback’ Category

정당 지지를 뇌의 작용으로 볼 수 있는가?

August 26th, 2004

한나라당과 같은 수구 보수에 목숨거는 사람과 열우당 혹은 민노당을 지지하는 사람의 뇌 작용을 관찰하면 어떤 차이가 있을까? fMRI 기술의 발달에 힘입어 뇌의 작용을 직접 촬영함으로써 그동안 인지 심리학자들이 제시했던 수많은 가설들을 직접 증명할 수 있는 가능성이 더 커졌다. 예를 들어 “기독교를 믿는 사람들의 두뇌는 무신론자의 뇌와 어떤 차이가 있을까?,” “달라이 라마등 명상으로 단련된 사람들의 뇌 작용은 일반인들과 어떻게 다른가?” 등이 현대 뉴로사이언티스트들의 새로운 관심 영역이다.

정치 학자들이 이런 인지 심리학계의 새 경향을 이어받고 있다. 지난 4월 뉴욕 타임스에서는 U.C.L.A. 연구팀의 “정치 두뇌 프로젝트”를 소개한 적이 있다. 연구의 기본 아이디어는 미국 민주당 지지자들과 공화당 지지자들간에 정보 처리 과정에서 뇌의 작용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 것이라는 가설이다. 이들은 역사적으로 유명했던 1964년 daisy girl 정치 광고를 보여주면서 공화당원과 민주당원의 뇌를 MRI 촬영했다.

지난 일요일자 뉴욕타임스는 Steve Johnson의 The political brain이라는 에세이를 게재했는데, Steve의 이 에세이는 지난 4월 뉴욕타임스에 게재된 U.C.L.A.연구팀의 연구가 가지는 의미를 이해하기 쉽게 적어 놓았다. 일단 Steve Johnson은 2002년 미국 공화당 다수당 원내 리더이자 전 경제학 교수였던 Dick Armey가 내뱉었던 “liberal들은 적어도 영리한 사람들이 아니다. 리버럴들은 심장의 작용을 받고 보수주의자들은 두뇌의 작용을 받는다”라는 문제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시작한다.

이 비과학적이고 오류 투성이의 말은 사실 “정치적 보수주의자들은 자기의 경제적 이해관계를 먼저 생각하는 냉혈동물이다”라는 말로 바꾸면 더 그럴 듯 할지 모른다. 어쨌건 민주당 지지자들이 daisy girl광고나 기타 인간의 감정과 관련된 메시지에 공화당원들과 다른 뇌의 반응을 보인다는 가설이 입증된다면 정치적 선택은 각기 다른 뇌의 작용의 결과라는 이론이 앞으로 힘을 얻을수 있을지 모른다. 그렇다면 맑시즘에서 제시하는 “사회적 존재가 사회적 의식을 규정한다”라는 보편 타당한 명제에 어긋나는 정치적 선택 행위 — 이를테면 블루 컬러 노동자이면서 한나라당을 찍는 사람이나 BMW를 몰면서 민노당을 지지하는 사람 — 를 설명할 수 있는 과학적 설명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을지 모른다.

Categories: Memory & Cognition, trackback Tags:

디지털 시대의 뉴욕타임스

July 16th, 2004

뉴욕타임스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1등 신문이다. 품질과 영향력이라는 면에서 미국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신문이다. 우리나라 1등 친일 신문은 자기네가 2백만부의 발행부수라며 자랑을 늘어놓는데, 뉴욕타임스가 ABC공인을 받아 공식 발표한 발행부수는 2004년 기준 1,133,763부다. 미국에서 신문 구독해보면 구독한 기간이 지나고 연장 구독하지 않으면 알짤없이 단번에 끊어버리기 때문에 무가지나 그냥 넣기와 같은 일은 절대 없다. 반면 다소 리버럴로 볼 수 있는 뉴욕타임스의 광고단가와 영향력이라는 것은 이루 말로 다할수 없다. 오늘 아침에 미국 케이블 뉴스에서는 뉴욕타임스에서 워싱턴 정가에 떠도는 소문이라는 짧은 기사 – - 부시가 딕 체니를 부통령 파트너에서 밀어내고 다른 이를 고려중이라는 것 – - 를 가지고 난리가 났다. 이처럼 미국 텔레비전 토크쇼와 뉴스 전문 채널은 뉴욕타임스의 한 줄 한 줄에 울고 웃고 토론하고 난리굿을 피운다.

어쨌건 블로그와 저널리즘에 관해 수많은 이야기거리가 있지만, 이 뉴욕타임스를 빼놓으면 이야기가 재미가 없다. 문제는 이 영향력 1위의 신문이 왜 구글 링크에서는 블로그나 기타 비주류 혹은 비전통적인 웹사이트들에 밀리는가이다. 사실 밀리는게 아니고 뉴욕 타임스가 밀림을 자초하는 격이다. 이유는 2주일 지난 기사는 모두 유료로 전환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미국의 역사를 기록한다는 뉴욕타임스가 왜 이런 우둔한 일을 하고 있을까?

Read more…

Categories: Blog Watch, trackback Tags:

뉴욕타임스 영구 링크 만들기: 잘되길 기원하며…

July 15th, 2004

블로깅을 하면서 제일 애로 사항이 뉴욕타임스 기사 링크이다. 뉴욕타임스의 빼어난 기사를 자주 링크하는데 일정기간(이주일이던가?) 지나면 유료로 전환되는통에 가끔 저작권법을 무시하면서 내 웹서버에 저장한다. ilovja님이 소개New York Times Link Generator가 잘 작동한다면 고민이 사라지는 셈이다. 문제는 뉴욕타임스가 이를 인정하겠는가이다… ㅠ.ㅠ.

일단 시험삼아 오늘 읽은 기사 하나를 링크 걸어 두었다.

“You know,” Mr. Kerry said, “the president may be too busy to speak to you now, but I assure you, he’ll have plenty of free time after Nov. 2.” [read more]: 현직 대통령 임기중 N.A.A.C.P. convention 참석을 하지 않은 두번째 대통령이란 오명을 쓴 부시를 비판하며 Kerry가 던진 조크

Categories: Blog Watch, trackback Tags:

궂긴 소식

July 15th, 2004

어제 bomber0님과 obituary관련해 Gmail 대화를 하던중, 나는 이걸 부음으로 표기했다. bomber0님의 메시지에 부고라는 단어를 봤는데도 “이게 무슨 차이일까” 하고 잠깐 생각하다가 머리속에 남아있던대로 “부음”으로 표기했는데, 이게 잘못인걸 알았다. 1등 친일 신문 조선일보를 자주 보다 보니까 이렇게 큰 실수를 하게 된다. 반성하고 앞으론 궂긴 소식이다…

부모가 벌써 궂기고 아니 계시니 효자가 될 거리도 없다.≪박종화, 금삼의 피≫

Categories: Blog Watch, trackback Tags:

노드로 연결된 대중음악가들의 계보

June 28th, 2004

비주얼 컴에 발을 담그고 있니 당근 비주얼이 들어간 단어에 눈이 간다. unix4mac의 ilovja님이 또 15분의 시간을 뺐는다. 비주얼 아티스트 검색이라… 신기하면 한번씩 따라해보거덩!!
music plasma로 chet baker를 검색해 보았다. 퀸시 존스 효과라는게 생각난다.[더 읽기: 검색의 새로운 차원 비주얼 검색]

Categories: trackback Tags:

Have a nice & safe trip!

June 27th, 2004

오랜 벗이자 동지이며 “아거”가 나태하거나 잘못된 생각을 하지 않도록 채찍질해주는 S. Melmoth와 그의 블로그 편집장이며 新婦인 Ed님이 각각 서울과 파리로 떠납니다. 모든게 잘풀렸더라면 우리의 고향에서 만나 함께 7년전 그때를 추억했어야 하는건데….아쉽게 됐습니다. 그 언제인가 겨울에 함께 마이탑사에 갔다가 오는길에 눈 빙판길에 내 운전 부주의로 차가 뒤집어져 큰일날뻔 한 적도 있었네요. 두분이 미국에서 결혼식 올리고 한국에 들어가 우리 부모님께 인사드리기도 했고, 어머님도 생전에 늘 소식을 물으셨습니다. 지금은 그 모든 기억들이 아련히 추억으로 다가옵니다. 이번에도 역시 나는 미국에 남아 있지만, 고향에 내려가서 외할머니집에 머물고 있는 우리 애들 만나본다고 했습니다.

한국에서 그리고 파리에서 신랑과 신부가 전할 생생한 소식에 벌써부터 마음이 두근거립니다. 아무쪼록 두분 모두 여행하는 동안 그리고 연구하는 기간 내내 건강과 안전, 그리고 행운을 기원합니다.

Categories: Emotional Brain, trackback Tags:

언론과 블로그의 차이: 기능론적 접근

June 25th, 2004

1922년 미국의 저명한 저널리스트자 사상가였던 Walter Lippman은 그의 명저 public opinion(책 전문)에서 신문이 세상에 대한 우리 머리속의 그림(pictures in our head)을 형성해주는 힘을 가지고 있고, 사람들은 실제 세계에 대해 반응하는게 아니고 바로 신문이 그려준 상(像)에 반응한다는 멋진 말을 했다. 1963년에 Bernard Cohen은 “신문은 사람들이 무엇을 생각하는가(what to think)를 말해주는데는 성공적이 아닐지라도 독자들에게 “무엇에 대해 생각할 것인가(what to think about)”에 대해 말해주는데서는 놀라울 정도로 성공적이다고 말했다. 이 명언들에서 힌트를 얻어 70년대 초 현 텍사스 대학의 맥콤스 교수와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쇼우 교수는 언론학에서 가장 자주 언급되는 이론인 미디어의 논제설정 (agenda setting) 기능을 도출해 냈다. 이 어젠다세팅 이론에는 두가지 전제가 있는데, 하나는 언론이 세상을 거울과 같이 비쳐주는게 아니고 현실세계(reality)를 여과(filtering)하고 재구성한다(reconstructing)는 것이다. 두번째는 언론이 주목하는 소수의 이슈는 사람들이 그날 그날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할 것인가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는 점이다. 결국 언론이 사람들의 태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더라도 어떤 사안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cognition)에는 깊은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최근 저널리즘과 blogism에 대해 논의하는 사람들도 이 어젠다 세팅 이론을 염두에 두고 “언론과 블로그의 관계”를 말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예를 들어 언론이 공중들의 어젠다를 설정해 준다면 블로거들은 그 어젠다를 “확산”시킨다는 식이다. 라디오를 듣다보니 정부가 김선일씨 관련 참수장면 동영상을 유포한 블로그를 집중 단속할 것이라고 한 걸로 보아, 이제 블로그를 인터넷 문화의 중요한 영역으로 간주하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블로그의 확산은 단순히 어젠다를 형성하는 차원이 아니고, 어떤 어젠다를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how to think about it), 다시 말해 현안에 대해 어떻게 틀짓기(프레이밍:framing)하는가에 깊은 영향을 준다고 볼 수 있다. 틀짓기 이론은 Northwestern대학의 로버트 엔트만(Robert Entman)교수에 의해 주창되고 Stanford 대학의 쉔토 아이옌거(shanto iyengar)교수등에 의해 실증적으로 입증된 바 있는데, 핵심은 “언론이 헤드라인, 단수, 사진등 가능한 형식적인 수단을 동원해서 또 기사나 사설의 내용과 관점을 특정 방향으로 몰고 감”으로써 이슈에 대한 특정 프레임(틀)을 형성한다는 것이다. 다시말해 언론은 객관적으로 세상 소식을 전하는게 아니고 어떤 식으로든 틀을 형성할 수 밖에 없고 이 틀은 사람들이 이슈를 이해하고 해석하는데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개인의 주관적 의견이나 어떤 관점을 강하게 내포하고 있는 블로그의 포스트 역시 저널리즘 이론을 들먹이자면 “어젠다 세팅”보다는 “프레이밍(framing)”에 더 가깝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

[글 마저 읽기: read more]

Read more…

Categories: Cybergnition, trackback Tags:

Dave Winer 사건이 남긴 교훈..

June 25th, 2004

우선 데이브 와이너가 지간 4년 이상 해왔던 Weblogs.com의 급작스러운 무료 호스팅 중단이 다른 분의 도움으로 잘 풀려서 다행입니다. zodiac47님이 “다소 과장되고 편파적인 보도에 시달렸다“는 문제제기를 하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이제 공인의 위치를 확보한 Dave Winer가 공중 관계(public relations)에 실패했다는 생각이 더 강합니다. 사실 누구도 Dave Winer가 재정적인 어려움을 “구실”로 문을 닫은 것을 비난하지 않았습니다.
혹자는 Dave Winer가 Harvard 버크만 센터 이사가 되고 난 후 자신의 무료 웹로그 호스팅 서비스를 이용하던 블로거들에게 “한끼 500달러 하는 버크만 센터 주최 행사에 참여해 달라”는 내용의 전체 메일을 보낸 것을 들추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 비판의 요지는 두가지였습니다.
하나는 “문닫기 전에 최소한 짧은 공지하나라도 올릴 수 없었는가?”이고, 또 하나는 “문을 닫은 다음에 코멘트를 통해 비판의 글을 쓰지 말라”고 하면서 “징얼대다(whine)”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입니다. (참고: Dave Winer under criticism). 4년 이상이나 무료 웹 호스팅을 성실히 했다면 정말 표창받을 일입니다. 하지만 만약에 성실한 서비스로 알려진 우리나라 E블로그 호스팅에 둥지를 틀었던 사람들이 똑같은 일을 경험했다면 어떤 기분일까를 생각하면 왜 이게 공중관계(public relation)의 문제인가가 명확해지지 않을까요?

사족으로 앞에서 Winer가 “재정적 이유”라고 했다는게 “구실”에 불과한 이유는 이렇습니다. 미국 부자들중에는 자선 기부가들이 많은데다가, 투자가들도 많습니다. 공인인 Winer가 언론을 통해 자신이 4년간 무료로 봉사해오던 블로그 호스팅을 맡아 줄 자선가들을 구한다는 공고를 냈다면 충분히 이를 검토할 사람이 있었다는 것이죠. 그러면 왜 이런 생각도 하지 않고 “아무런 공지도 없이 느닷없이 문을 닫았는가?”에 대해서는 당연히 사람들이 오해를 할 수 도 있다는 겁니다. 그럴리가 있겠는가라고 생각하는 대표적인 오해는 이런 겁니다. 최근 Time에서 블로그 관련 특집 기사를 내면서 Dave Winer를 더이상 뉴스거리가 되지 않는 구시대의 사람으로 분류하고 언급도 하지 않아서 여기에 화가 났다는 분석입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유료인 Userland Manila호스팅으로 사람들을 데리고 갈 의도가 아니었나 하는 분석도 내지만, 그가 이 정도로 근시안적이고 계산적인 사람은 아니라고 봅니다.

Categories: Blog Watch, trackback Tags:

블로깅의 즐거움

June 19th, 2004

어떻게 쓰다보니 1년이 됐습니다. 마침 내일이 제 생일(음력 5월 3일)이 되는군요. 1년동안 많은 분들 알게 되었습니다. 어떤 때는 내 가족들의 일상보다 친하게 교류하는 블로거들의 일상을 더 많이 알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블로그는 개인을 바깥세상에 내보이는 공간이지만, 이 공간의 생명력은 바로 “관계“에 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내 글을 몇 명이 읽냐”는 것은 전혀 중요한 문제가 아니었지만, “내 글을 누가 관심있게 지속적으로 읽는가”는 제 블로깅 생활을 이끌었던 動因이었습니다. 이 관계적 스키마에 따라 많은 블로거들이 “블로깅을 하는 목표(goal)와 글의 방향”을 현저하게 보이는 관객들에게 맞춰 나가는 것 같습니다. 현저하게 보이는 관객이 누군지 모른다면 readme님이 말씀하신 “블로깅의 즐거움“을 느낄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지난 1년간 “생활의 즐거움, 또는 생활의 고단함, 혹은 더불어 살아가는 즐거움“을 느끼게 해주신 많은 분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Categories: Emotional Brain, trackback Tags:

iLovja님의 Gmail에 관한 보고서

June 12th, 2004

iLovja님이 두 회에 걸쳐 올린 “Gmail에 관한 보고서”: 유용하면서도 재미있군요.
What else can you get from Gmail?
Gmail and the rest of us

Categories: Blog Watch, trackback Tags: